교육이슈

대만, 영어 '공용어'로 사용 추진

작성자 : ECP 2018.09.03 | 조회수 : 292

대만, 영어 '공용어'로 사용 추진

지난해 영어공용어추진위 설립, 이르면 내년 '2개 언어 사용' 실행 계획 발표

머니투데이 정한결 기자 |입력 : 2018.08.27 18:31
폰트크기
기사공유
 
라이칭더 대만 행정원장. /사진=뉴스1
라이칭더 대만 행정원장. /사진=뉴스1
대만 정부가 영어를 중국어와 함께 공식 언어로 사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27일 포커스타이완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라이칭더 대만 행정원장은 이날 "정부는 영어 실력에 대한 대만 대중의 요구를 주의 깊게 살피고 있다"면서 "대만을 2개 언어를 쓰는 국가로 만드는 구체적인 안을 내년까지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대만 교육부는 작년 10월 '영어 공식 언어 병행' 정책의 목표와 방법, 기간 등을 논의하는 영어 공용어추진위원회를 신설했다. 추진위는 올해 말까지 총 3차례에 걸쳐 정부에 정책 검토 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며, 첫 번째 보고서는 이미 지난 6월 제출했다. 남은 보고서에는 초등학교부터 집중 교육, 2개 국어 수업 강화 등의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판원중 교육부장(장관)은 올 초 CNN과 인터뷰에서 "영어 실력이 오르면 정확한 정보를 필요한 때에 수집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면서 "국제무대에서 언어장벽 없이 표현할 수 있게 되면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라이 행정원장은 "이 정책은 해외 유학을 꿈꾸는 이들이나 외국기업과의 사업에서 언어장벽을 겪는 사람들의 어려움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대중의 합의와 교육 관련 규제 완화, 관련 법안 제정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차이잉원 대만 정부는 '하나의 중국'을 고수하는 중국과 대립하고 있어 영어 공용화 추진에 정치적인 목적이 있는 게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